수요일, 4월 17, 2024
의료・건강뉴스

[9/2 의료칼럼] “고지혈증 환자” 젊은층에서 증가

​고지혈증 환자, 야식을 즐겨 먹는 10~20대 젊은층에서 증가폭이 평균보다 훨씬 높아, 방심 금물

고지혈증 환자
신정 민병원 내과 과장

최근 젊은층의 고지혈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고지혈증 환자는 2017년 약 188만 명에서 2021년에는 약 259만 명으로 38%가량 증가했다. 특히 야식을 즐겨먹는 10~20대 젊은층 환자의 증가폭은 평균보다 훨씬 높았는데, 남자는 92.9% 여자는 무려 105.7%나 증가했다.​

고지혈증은 혈중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지는 질환으로, 쉽게 말해 혈액에 지질(콜레스테롤·중성지방)의 양이 필요 이상으로 많이 쌓인 상태다. 이러한 고지혈증은 심혈관 질환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고지혈증이 있으면 혈관이 손상되고 좁아져 혈전이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 혈전이 생기면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각한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고지혈증 환자
고지혈증, 사진 = Canva

젊은층에서 고지혈증이 증가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로 추측된다.

우선 현대인의 식습관 변화와 운동 부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서구화된 식습관이 확산되면서 튀김, 고기, 가공식품 등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함량이 높은 음식을 자주 섭취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또한,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운동량이 감소하면서 고지혈증 위험이 높아진 것이다.

고지혈증 환자
사진 = Canva

다음으로 유전적 요인이다. 고지혈증은 유전적 요인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부모가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 자녀도 고지혈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 때문에 아무리 젊다하더라도 부모가 고지혈증이 있다면 방심해서는 안된다.​

이러한 고지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 “건강한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많은 음식을 피하고, 채소, 과일, 통곡물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은 기본이다. 또한 “운동은 하루 30분 이상 중등도 강도의 신체 활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 스트레스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수 있으므로 스트레스를 관리해 주어야 한다.

고지혈증 환자
사진 = Canva

​고지혈증은 초기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려운 질환이다. 따라서 젊은층도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고지혈증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추천기사]

[8/7 의료칼럼] 난파된 고장난 갑상선호에서 벌어지는 일들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