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의료・건강뉴스

“구강질환으로 인한 발치” 남의 일이 아니에요.

구강질환, 정기적인 치과검진 필수로 진행해야

초기 충치나 치주 질환 등 구강질환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 증상을 자각하기는 쉽지 않다. 그런데, 정기척으로 치과를 방문하여 치과검진을 받지 않으면, 치과치료의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는데….

실제 충치의 경우 진행 단계에 따라 증상이 다르고 치료 방법도 달라진다. 초기는 가장 겉에 위치한 법랑질만 진행된 단계로 별다른 통증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러나 이 단계에서 치료가 행해진다면, 그 범위도 크지 않고, 레진을 사용해 간단한 치료가 가능하다.

반면, 치아의 겉에서 상아질까지 우식이 진행된 단계는 뜨겁고 차거나 단 음식을 먹을 때 통증이 느껴진다. 사람들은 보통 이때 증상을 느끼고 치과를 방문하기도 하나, 이러한 상아질 충치 단계에는 초기보다 더 넓은 범위를 삭제하고 빈 공간을 충전재로 채우는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더 나아가 치수강까지 충치가 퍼졌다면 자극이 없어도 통증이 느껴진다. 부위가 깊고 넓기 때문에 크라운 치료를 진행하고 이미 감염이 되었거나 감염의 가능성이 높다면 신경치료가 추가된다. 치수강을 지나 더 깊숙이 충치가 진행되었거나 감염으로 인해 치아 뿌리까지 손상되었다면 발치까지도 불가피하다.

잇몸병 또한 그렇다. 통상 치주조직의 염증으로 인해 대표적인 구강 질환으로 치은염과 치주염으로 나뉘는데, 치은염은 치아를 둘러싼 분홍색 점막 조직인 치은에 염증이 생긴 상태이고 치주염은 치은 염증이 치조골까지 염증이 확산된 상태를 말한다.

치은염 단계에서는 꼼꼼한 양치질, 정기적인 스케일링만으로도 염증 개선이 가능하지만, 방치하게 된다면 치주염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으며, 치조골까지 손상되었다면 발치가 불가피하며 주변 치아에 영향을 미쳐 동시다발적으로 증상이 생길 확률이 높아 다수의 치아를 발치해야 하는 최악의 사태 마저 벌어질 수 있다. 정기적인 치과검진이 필요한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 이에 “치아에 통증이 있다는 것은 치아가 우리에게 신호를 보내는 것과 같아서, 이미 어느정도의 치료가 불가피 하므로 충치와 치주 질환 모두 정기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하여 치료의 시기가 늦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산본 에이치 치과의원 한태인 대표원장은 “대표적인 구강질환인 충치와 치주 질환은 주변 치아까지 영향을 줄 수 있고 오랜 기간 방치할 경우 치료 시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며, “최악의 상황인 발치를 막기 위해 꾸준히 정기검진을 하여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고, 초기에 치료하여 구강질환이 진행되는 것을 막고 자연치아를 보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원장은 또한 ”불가피하게 발치를 해 임플란트를 시행했다 하더라도 정기검진은 더욱 필수”라며,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에 비해 더욱 증상을 자각하기 힘들 뿐만 아니라 치주 질환이 생기고 염증이 심하다면 임플란트 제거술을 시행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비만은 질병, 명확한 이유 1가지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