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의료・건강뉴스

맨발의 청춘? 당뇨환자는 위험천만!!

당뇨환자는 샌들·슬리퍼도 위험천만

여름철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가벼운 신발인 샌들이나 슬리퍼를 선호하여 신고 다니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그러나 당뇨환자들에게는 이러한 신발들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 듯 하다. 여름철 맨발로 다니는 것이 즐겁고 시원해 보일 수 있으며, 당뇨 환자들에게는 심각한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임을 주의해야 한다.

당뇨는 혈당 조절이 원활하지 않아서 발생하는 대사성 질환이다. 때문에 당뇨환자는 고혈당과 혈액순환의 이상으로 인해 손상된 신경과 혈관을 가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당뇨환자의 발은 감각 손상과 혈액순환 저하가 발생할 수 있다. 이 상황에서 맨발로 바닥을 직접 밟는 경우, 상처가 생길 위험이 높아지며, 이는 감염과 궤양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특히 당뇨 환자들은 일반적인 사람들보다 상처가 느리게 낫고, 감염에 민감하다. 때문에 상처가 생기면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 그러나 맨발은 상처가 눈에 잘 띄지 않을 수 있고, 감염 우려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주의하여야 한다.

여름철은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통상 여름철이 피부 감염이 더 쉽게 발생할 수 있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더위와 습기로 인해 발이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이는 곰팡이와 세균 번식을 촉진시키는 요소가 된다. 만약 발에 작은 상처가 있거나 발목 주위에 갈라진 피부가 있다면, 감염의 위험이 크게 증가하게 된다.

따라서 당뇨 환자들은 여름철에도 발을 보호하기 위해 적절한 신발과 양말을 착용해야 한다. 되도록 단단하고 밀착되는 신발을 선택하고, 발목 주위를 잘 감싸주는 양말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발과 신발 사이에 충격을 완화시켜주는 쿠션성이 있는 깔창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신발을 신을 때 발에 맞게 편안하게 고정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너무 타이트하거나 느슨하게 신으면 혈액순환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혹시나 상처가 났다면, 그 부위에는 지혈제나 소독제를 바르는 것도 중요하다.

단단하고 밀착된 신발과 양말을 착용하는 습관을 가져야

민병원 당뇨대사질환센터 김종민 대표원장은 “여름철에는 발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일일이 발의 상태를 확인하고, 상처나 감염 징후가 있는 경우에는 즉시 의사에게 상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당뇨 환자들은 자신의 발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발생 가능한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원장은 또한 “당뇨 환자들은 여름철 맨발 노출을 피하고, 발의 상처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단단하고 밀착된 신발과 양말을 착용하는 습관을 가지고, 발의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단체]

대한당뇨병학회 www.diabetes.or.kr

[추천기사]

비만은 질병, 명확한 이유 1가지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