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의약정책뉴스

정부, 1일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발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응급의료취약지-휴일·야간 예외적 허용 확대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2월 1일(금)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보완방안은 대면진료의 보조적 수단으로서 비대면 진료를 허용한다는 원칙 하에 국민의 의료접근성 강화와 의료진의 판단을 존중하는 방향성을 가지고 마련됐다는 것이 복지부의 설명이다.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우선, 의료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의원급 의료기관의 대상환자 범위를 조정했다. ‘대면진료 경험이 있는 환자’ 기준을 개선해 6개월 이내 대면진료를 한 적이 있는 환자의 경우 의사 판단에 따라 비대면 진료가 가능하도록 기준을 통일하기로 했다.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사진 = 캔바

보건복지부는 또한 의료 인프라 부족 지역이 여전히 많고 의료취약 시간대에 병의원을 이용하기 어렵다는 여론을 수용해 의료취약지를 뜻하는 「보험료 경감 고시」상 섬·벽지 지역에 응급의료 취약지(98개 시·군·구)를 추가하고, 휴일·야간 시간대에는 진료이력에 관계없이 비대면진료를 허용할 계획이다.

물리적, 시간적 의료접근성을 높여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하였다. 다만, 의약품은 약국 방문수령을 원칙으로, 재택수령의 범위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비대면진료의 안전성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의사의 의학적 판단으로 비대면진료가 부적합한 환자는 대면진료를 요구할 수 있고, 이는 의료법상 진료거부에 해당하지 않는 점을 지침에 명시했다.

아울러, 오·남용 우려가 큰 의약품에 대한 관리가 강화되고, 처방전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해 앱 이용 시 원본 처방전 다운로드는 금지된다. 처방전은 의료기관에서 약국으로 직접 전송토록 지침을 명확히 하고, 향후 근본적인 처방정보 전달방식 개선방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이번 보완방안은 오는 1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의료현장에서 혼선이 없도록 기존 시범사업 내용 대비 변경된 사항에 대해 집중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정부, 의협 상호 간에 수차례 심도 있는 논의와 합의를 거친 대원칙을 뒤로 한 정부의 일방통행식 비대면 진료 대상 확대 발표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오는 15일부터 시행할 비대면 진료 확대 방안을 즉시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추천기사]

독감 환자 급증, 독감 예방법은? 일교차 10도 이상 쌀쌀해진 날씨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