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의약정책뉴스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 참여기관 추가 공모(3.8.~3.21.)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 동네 병·의원 소아청소년과 심층상담을 통해 아동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발달 지원을 위한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에 참여할 의료기관(의원·병원·보건의료원)을 3월 8일(수)부터 3월 21일(화)까지 추가 공모한다고 밝혔다.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은 지난해 12월 26일(월)부터 시행되었으며 현재 1,288개 의료기관이 참여 중이다.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

시범사업은 아동의 예방적 건강관리 강화를 위해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36개월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아동의 성장, 발달, 심리, 소아 비만, 질환 관리 등에 대해 교육·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시범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시범사업 참여기관으로 선정되어야 하며, 해당 기관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소아청소년과학회·의사회가 주관하는 전문 교육을 사전에 이수하고 이수증을 제출하여야 한다. 교육 이수 관련해서는 소아청소년과학회·의사회 주관, 해당 홈페이지(www.pednet.co.kr)에 별도 공지 예정이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의 전문의는 아동에게 필요한 건강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주기적으로 교육·상담 및 모니터링을 수행한다.

한편, 아동 심층상담을 이용하고자 하는 부모는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동네 병·의원에 방문하여, 아동에 대한 심층상담을 요청하면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종합적인 교육·상담 서비스를 연 3회까지 받을 수 있다.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
사진 = Canva

시범사업 참여 동네 소아청소년과 요양기관 정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https://www.hira.or.kr) > 의료정보/특수기관 정보 > 일차의료 >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기관]

이용 연령은 36개월 미만 아동를 대상으로 하며, 상담내용은 아동의 성장, 발달, 심리, 소아 비만, 질환 관리 등 부모가 궁금한 전반적인 내용을 대상으로 하되, 참여기관의 전문의와 상의하여 결정한다.

교육·상담료는 15~20분 이상의 교육·상담을 제공한 경우 약 5만 원 수준이며, 시범사업 참여를 원하는 부모는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법정본인부담금(의원급 기준으로 12개월 미만의 아동은 2,400원, 12개월 이상 36개월 미만의 아동은 10,400원)이 발생하게 된다. 

정부는 이번 시범사업 참여기관 추가 공모를 통해 약 1,800개소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의료기관은 2025년 12월까지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의료기관은 3월 21일(화) 오후 6시까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요양기관업무포털에 참여 신청하면 된다.
* 요양기관업무포털(https://biz.hira.or.kr) > 시범사업 자료제출 시스템 > 시범사업 대상기관 신청 >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범사업 선정기관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별도로 소아청소년과학회·의사회가 주관하는 온라인 전문의 교육(800분 이상)을 온라인으로 이수하여야만 교육·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교육 가능 기간 등은 소아청소년과학회·의사회에 별도 공지 예정이다.(www.pednet.co.kr)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

보건복지부 정성훈 보험급여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영유아를 키우는 부모가 아이가 다니는 소아청소년과 의료기관에서 양질의 의료·양육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참여 의지를 가진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신청과 부모님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상지 의료수가실장은 “아동에게 필요한 맞춤형 심층 교육·상담을 제공해 평생 건강한 삶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하며, “아동 일차의료 심층상담 시범사업에 많은 의료기관의 참여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복지부, 22일 소아의료체계 개선대책 마련해 아이와 부모 모두 안심할 수 있도록 추진 발표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