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20, 2024
의약정책

복지부, 6일부터 의학교육 점검 통해 의사인력 확충 타진

​‘의학교육 점검반’ 첫 기획 회의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1월 6일(월) ‘의학교육 점검반’을 구성하고,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첫 기획 회의(kick-off)를 개최했다.

의학교육 점검

지난 10월 26일 정부는 지역·필수의료 위기를 극복하고, 충분한 의사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2025학년도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를 목표로 ‘의사인력 확충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의학교육 점검
사진 = Canva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교육부와 공동으로 40개 의과대학을 대상으로 학생 수용역량과 증원 수요를 조사하가 위해, 각 대학이 제출하는 수요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의학교육점검반(반장: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운영하는 것.

의학교육 점검

‘의학교육점검반’은 보건복지부 및 교육부 관계자와, 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협회, 한국의학교육학회, 한국개발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 의료·교육·평가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의학교육점검반’의 운영목적과 역할을 공유하고, 의과대학의 역량을 점검하기 위한 기준과 방법에 대하여 논의했다. 점검반은 앞으로 각 대학교가 제출한 수요에 대하여 서류 검토와 현장 점검 등을 통해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정부는 ‘자긍심 있는 의사가 근무하는, 활기찬 지역·필수의료 생태계 구축’이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노력 중이며, 이는 의료현장을 지키는 의사인력의 확충과 지원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라고 강조하고,

“의대정원이 확대되더라도 현재 수준 이상의 의학교육의 질을 달성할 수 있도록 대학 현장의 상황을 다각도로 내실 있게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11/3 의료칼럼] 겨울철! 발시렵다고 부츠착용한다면… 하지정맥류가..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