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20, 2024
의약정책

의과대학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 대한의학회 등 9개 의료단체 공동 발표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서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2,000명, ‘합리적인 숫자’ 아니야.

28일, 대한의학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의회,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학교육학회 등 9개 의료단체가 의과대학을 운영 중인 대학교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을 공동으로 발표했다.

9개 의료단체는 호소문에서 의료현장에서 필수의료와 지역의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사 증원이 필요한지, 각 의과대학의 교육 역량이 얼마나 되는지를 먼저 검토하고 이후 수요조사를 진행하는 것이 기본이며, 이에 의료계 다양한 단체장들이 정기적으로 모여 우리나라 의학교육의 발전과 미래전략을 위해 논의하는 한국의학교육협의회에서는 의대정원 증원 관련 정부 수요조사의 부당함을 이미 알렸음(2023.11.8., 2023.11.15. 성명서 및 보도자료 발표)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불행하게도 수요조사를 먼저 하는 우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의대정원 2,000명 증원은 이런 잘못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한 각 대학의 희망 수요를 근거로 만들어 진 것이기에 의과대학생, 전공의를 비롯한 전 의료계는이를 납득할 수 없는 것이라고 9개 의료단체는 강조했다.

호소문서 의대 정원 증원 신청 자제 요청

9개 의료단체는 또한 정부가 각 대학의 첨예한 이해관계를 이용하여 우리나라 교육계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자충수를 두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러한 복잡한 상황을 극복하고 우리나라 의료를 정상화 시키는데 의과대학 총장들의 역할이 필요하며 실제 3월 4일 총장들의 의대 정원 증원 신청결과에 따라 현재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의대생들의 복귀 여부와 우리나라 교육계 및 의료계의 미래 운명이 결정될 수 있다고 읍소했다.

9개 의료단체는 현재 의료계가 정부와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으며,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의대 정원 증원 신청을 자제해 줄 것을 총장들에게 요청했다.

[추천기사]

의협 비대위, “정부, 헌법 위를 군림하는 폭압적 처벌로는 의료 현장 정상화 불가능”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1/30 의료칼럼] 전 세계 성인 30%가 앓는 치주질환 치료, 치아와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