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의료・건강뉴스

하지정맥류 치료 받고 짧은 바지 입어볼까?

악화시 피부 착색, 혈전증, 궤양, 괴사 등 다양한 합병증이 나타나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어, 하지정맥류 치료해야

하지정맥류는 정맥혈관 내의 판막이 고장나면서 혈류가 심장으로 원활하게 이동하지 못하고 다리에 머물러 발병하는 질환이다. 밸브(Valve) 역할을 하는 판막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혈액이 역류하고, 이로 인해 다리 정맥이 확장될 경우 피부 겉으로 핏줄이 불거져 나타나는 것.

다리가 평소보다 심하게 부어오르면서 통증이 느껴진다거나, 피로해 진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 볼 수도 있다. 하지정맥류는 혈관이 손상되면서 발병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한 번 시작되면 자연적인 회복이 어렵고 증상이 심화되는 특성을 가진다. 특히 하지정맥류는 악화될 경우 피부 착색, 혈전증, 궤양, 괴사 등 다양한 합병증이 나타나 삶의 질을 상당히 떨어뜨릴 수 있다.

서울 민병원 정맥류센터 김혁문 진료원장은 “하지정맥류가 발병했을 때에는 다리의 혈액순환이 어려워지면서 혈류가 다리로 집중되어 노출되기 때문에 짧은바지나 미니스커트처럼 다리가 훤히 드러나 보이는 옷을 입는 것이 스트레스로 다가올 수 있다“며, “하지정맥류로 혈액이 다리 아래로 고이기 때문에 부종, 중압감, 종아리 통증, 피로감, 야간경련 등 다양한 증상으로 인해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미칠 수 있어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혁문 원장은 특히 “하지정맥류 치료는 가벼운 증상에는 의료용 압박스타킹과 같은 보존요법을 시행해 완화할 수도 있지만, 레이저, 고주파, 베나실 등 보다 근본적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수술적인 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며 그 진행 정도와 다리 상태 등을 고려해서 환자에게 맞는 최적의 치료법을 적용하여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전문병원을 방문해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갑상선 유두암,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