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의료・건강뉴스

[8/7 의료칼럼] 난파된 고장난 갑상선호에서 벌어지는 일들

고장난 갑상선
민병원 갑상선센터 김종민 대표원장

난파된 고장난 갑상선호

지금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은 성별, 나이, 키 여하를 막론하고 모두 “선장”이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우리 몸속의 “갑상선”호를 운항해야 합니다. “갑상선”호가 너무 과하거나 적게 운항하는 등의 이유로 자칫 난파라도 된다면 그에 따른 후폭풍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여러분은 “갑상선”호를 잘 운항해야 합니다.

여러분이 운항하는 갑상선호는 우리 몸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나비모양을 하고 있는데, 갑상선 호르몬이라는 연료를 분비하여 우리 몸의 신체 기능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갑상선호가 고장으로 난파 되었을 경우 우리 몸에는 다양한 변화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고장난 갑상선
사진 = Canva

■ 체중이 변합니다.

일단 여러분이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갑상선 기능 저하증) 우리 몸의 체내 에너지 소비가 감소하여 식욕은 감소하는데, 체중은 증가될 수 있습니다. 반면 여러분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갑상선 기능 항진증) 우리 몸의 대사 속도가 빨라져서 식욕은 좋은데, 체중은 감소될 수 있습니다.

■ 피부와 머리카락이 변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피부가 가려워 질 수 있으며, 모발이 거칠어지고 눈썹이 잘 빠집니다. 반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땀을 많이 흘리고 피부가 민감해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으며, 머리카락이 부스러지기 쉽습니다.

■ 체온이 변해서 추울 수 있습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체온이 낮아져서 여름에도 추위를 느낄 수 있습니다. 반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체온이 상승하여 땀을 많이 흘릴 수 있습니다.

■ 쉽게 피곤 또는 흥분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우리 몸은 기운이 없고 나른하며, 피곤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반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신체활동이 지나치게 활발해지고, 흥분상태가 지속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체력 소모가 심하여 쉽게 피로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심장 박동 및 혈압이 변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심장 박동이 느려지고 혈압이 낮아질 수 있습니다. 반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심장 박동이 빨라질 수 있고, 혈압이 상승할 수 있습니다.

■ 소화 기능이 변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소화 기능이 둔해져서 식욕이 부진하고 변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감정이 변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기억력이 저하되고 우울증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흥분, 불안, 조급함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 생리주기가 변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 저하) 월경량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반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월경이 불순하거나 월경량이 줄어드는 경우가 있고 임신이 잘 되지 않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 특이할 만한 신체적 증상이 나타납니다.

갑상선호를 적게 운항하면(기능저하) 목소리가 쉬고 말이 느려질 수 있습니다. 반면 갑상선호를 과도하게 운항하면(기능 항진) 손발이 떨리는 증상은 흔히 나타나며 팔다리에 힘이 빠져서 계단을 오르내리기 힘들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드물지만 남자에서 갑상선 중독성 주기성 마비라고 하여 하지가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증상이 오기도 합니다. 또한 눈이 튀어 나올 수도 있습니다.

고장난 갑상선

갑상선호의 고장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며, 증상의 정도와 심각성은 각 개인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여러분은 즉시 갑상선 전문의사를 찾아 상담받고,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통해 고장난 갑상선을 빨리 고쳐야 합니다.

잊지 마세요. 여러분의 신체에 갑자기 변화가 생겼다면, 여러분이 운항 중인 갑상선호가 고장난 것이 그 원인일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

[8/21 의료칼럼] 대상포진! 여름철에 때 아닌 몸살감기 증상!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