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20, 2024
의약정책

4일 국힘 보건복지위 간사 김미애 의원 만나 의대 증원 우려 전달한 임현택 회장

국힘 보건복지위 간사 김미애 의원, 환자와 국민을 중심에 두고 논의해야

대한의사협회 임현택 회장이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간사인 김미애 의원을 만나 의대증원과 간호법안에 대한 의료계의 우려를 전했다.

국힘 보건복지위 간사 김미애 의원

임 회장은 “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증원 강행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한민국 의료서비스의 질이 저하되고, 의료체계가 붕괴될 것이 자명하다”며, ” 의료정상화를 위해 전공의들과 의대생들이 자신들의 미래를 포기하면서까지 자발적으로 수련현장과 강의실을 떠나고, 의대교수들까지 투쟁에 참여하고 있다”는 절박한 상황을 김 의원에게 설명했다.

임 회장은 또한 최근 발의된 간호법 제정안들은 “헌법상 포괄위임 금지원칙에 위배되며, 의료인 면허제도의 근간을 흔들어 간호사의 불법의료행위를 조장하는 등 의료체계에 엄청난 혼란을 초래하는 법안”이라며 “의료계가 즉각적인 폐기를 요구한 의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임 회장은 특히 국회가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으로 촉발된 현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위해 관심을 갖고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미애 의원은 “환자와 국민을 중심에 두고 모든 걸 논의하고, 그렇게 할 때 해법을 찾을 수 있다.”며 “조건없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 접점을 찾는 노력을 함께 해 주시길 요청드리며, 아무리 어렵더라도 환자를 위해 현장은 꼭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면담에는 의협 강대식 상근부회장과 송명제 대외협력이사가 참여했다.

[추천기사]

여름철 장마의 역습, 장마는 많은 불청객들을 부른다.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