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의약정책뉴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 29일 정부의 조건 없는 대화 제안 일축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 정부와 정면 대결로 돌입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은 29일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과 전공의 사직 사태 해결 방안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며 정면 대결로 돌입할 것임을 시사했다.

임 당선인은 국제노동기구(ILO)가 의협의 의견조회 요청을 수용하고 정부에 사회적 대화를 촉구했다는 서신을 공개하며,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ILO 협약 위반임을 주장했다. 이어 위헌 소송을 진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임 당선인은 또한 “의사에게 사기꾼, 부도덕한 존재, 이기주의 같은 프레임을 씌우는 나쁜 정치인”을 환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해 낙선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 당선인은 특히 정부의 “조건 없는 대화” 제안에 대해 “논평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하며, 의대 증원 백지화와 필수의료 패키지 폐기를 전제로 해야 대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임 당선인은 “이 상황은 전공의, 의대생, 교수들의 잘못이 아니라 정부가 만든 위기”라고 강조하며, 정부와 여당의 책임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윤 대통령 주변 참모와 관료들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임 당선인은 “사직한 전공의들 중 어린 자녀의 기저귀·분유값조차 감당이 안 돼 힘들어하는 이들이 있다”며 정부의 사직 수리 금지 명령을 비판했다.

임 당선인의 강경 발언은 의료계와 정치권에 큰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환자를 대상으로 한 정치인 낙선 운동은 사회적 논란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임 당선인의 행보가 의료 현장의 혼란을 더욱 심화시킬지, 아니면 정부의 입장 변화를 이끌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

루게릭 병 발병 위험, 이 운동하면 높아진다고?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