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의약정책뉴스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임현택 후보 당선

의협 중앙선관위, 26일 결선투표 결과 공식 발표,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임현택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임현택 후보(1970년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가 당선됐다.

의협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고광송)는 26일 대한의사협회 회관 지하1층 대강당에서 치러진 제42대 의협 회장 선거 결선투표에서 기호 1번 임현택 후보가 총 투표수 33,084표 중 65.43%인 21,646표를 얻어 회장에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한편, 기호 2번 주수호 후보는 11,438표(34.57%) 득표로 최종 집계됐다.

임현택 당선인은 1970년생으로 2000년에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2005년 건국대학교병원에서 레지던트를 수료했다. 또한 2007년 아산 림스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으로 활동했고, 2015년에는 미래를 생각하는 소아청소년과모임 대표로 활동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으로 5연임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의협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을 맡아 비대위 활동 등에 참여해 왔다.

임현택 당선인은 26일 의협 중앙선관위로부터 당선증을 받은 뒤 당선소감으로 먼저 “당선의 기쁨은 전혀 없지만 저를 믿어주셨으니 반드시 감당해 내겠다”고 말하면서, “지금 의료계가 해야 할 일은 전적으로 전공의와 학생들을 믿어주고, 그들에게 선배로서 기댈 수 있는 힘이 되어주고, 적절한 때가 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임 당선인은 “정부가 원점에서 재논의를 할 준비가 되고, 전공의와 학생들도 대화의 의지가 생길 때 그때 협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 당선인은 이어 “회원들께서 주신 무거운 믿음 아래 앞으로 3년간 제게 주어진 역할을 잘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결선투표는 투표참여 선거인수 총 50,681명 중 33,084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65.28%를 기록했다.

한편 22일 진행된 1차 투표에서는 투표참여 선거인수 총 50,681명 중 33,684명이 투표에 참여해 직선제 도입 이후 역대 가장 높은 투표율인 66.46%를 기록한 바 있다.

임현택 당선인은 2024년 5월 1일부터 2027년 4월 30일까지 3년 동안 의협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임현택 당선인은 1. 모든 회원들의 권익 절대적 보호 2. 의학정보원 설립 3. 병의원 경영환경 개선 4. 정치적 영향력 제고를 주요공약으로 내세웠다.

(임현택 당선인 주요 약력) 1988년 충남고등학교졸업, 2000년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2000년 의사면허취득, 2005년 건국대학교병원 레지던트 수료, 2007년 아산 림스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 2015년 미래를생각하는소아청소년과모임 대표, 2016년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현재, 5연임), 2016년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부이사장, 2017년 금융위원회 자문위원, 2018년 대한의사협회 수석 기획이사, 2018년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위원

[추천기사]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 1차 투표 결과 발표 | 더뉴스메디칼 (thenewsmedica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