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의약정책뉴스

치매관리 시행계획 평가 체계적 시행, 치매관리법 시행령 9/19 개정 의결

​치매관리 시행계획 평가 세부 절차 마련, 치매 정책 이행력 확보 가시화

보건복지부는 9월 19일(화) 국무회의에서 「치매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치매관리 시행계획 평가

기존 치매관리법은 치매관리 시행계획의 수립·시행 주체와 평가 주체가 동일하였으나 평가의 객관성 확보를 위해 시행계획의 수립·시행주체와 평가주체를 분리하는 것으로 치매관리법이 개정되었다. 즉 중앙행정기관의 장 또는 시ㆍ도지사가 수립한 치매관리에 관한 시행계획(이하 치매관리 시행계획)은 보건복지부장관이, 시장ㆍ군수ㆍ구청장이 수립한 치매관리 시행계획은 시ㆍ도지사가 평가하게 된 것이다.(23. 9. 29. 시행)

치매관리 시행계획 평가
사진 = Canva

이번 치매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은 앞서 개정된 치매관리법에서 위임한 사항과 그 외 정비가 필요한 사항을 규정한 것으로 치매관리 시행계획 평가 체계적인 시행을 위한 세부절차를 마련하고 시행계획의 시행지침과 평가지침의 통보시기를 규정했다.

그 외 치매안심센터의 장기요양인정 신청 대리 업무와 치매검사비 지원 업무 수행을 위한 자료(아래 참조) 제공을 요청하는 근거의 마련 필요성이 있어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정비했다.

  • ▲ 치매안심센터의 장기요양인정 신청 대리에 필요한 장기요양인정의 신청여부에 관한 자료 ▲ 치매검사비 지원 대상 선정과 관련하여 중복지원 방지를 위한 장애인 의료비 지원에 관한 자료 ▲ 치매검사비 지원 관련 소득기준 확인을 위한 기초생활수급권자 및 차상위 계층 여부에 관한 자료

치매 정책의 이행력 확보 및 치매안심센터의 업무 효율화 도모

보건복지부 염민섭 노인정책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매년 수립하는 치매관리 시행계획의 체계적인 평가체계를 마련하여 치매 정책의 이행력을 확보하고 치매안심센터의 업무 효율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사설] 당뇨수술 요양급여기준, 확대·개선 필요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